현대·기아차, 미국 시장서 SUV 비중 55% 역대 최고

올해 미국에서 현대·기아차가 판매한 신차 중 절반 이상이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나타났다.

8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해들어 11월까지 미국 자동차시장에서 신차 판매량 120만7천171대 가운데 SUV가 66만8천328대로 55.4%에 달했다.

미국에서 현대·기아차의 SUV 판매 비중이 5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가 SUV 33만3천452대를 판매해 역대 최대를 기록했으며, 전체 신차 판매에서 SUV비중은 51.9%에 달한다. 현대차의 SUV 비중은 2013년 18.2%에 그쳤으나 2016년 28.5%, 2017년 36.2%, 2018년 45.2%로 매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기아차는 올해 SUV 판매가 33만4천876대다. 기아차는 2014년에 SUV 비중이 처음으로 50%를 넘겼고 올해 들어서는 59.4%까지 상승했다. 연간으로는 60%를 웃돌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양사의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는 미국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호평을 받은 팰리세이드는 미국에 6월부터 투입돼 11월까지 2만3천82대가 판매됐다. 11월(5천268대)엔 5천대를 넘었다.

북미 전용 모델인 텔루라이드는 5만2천108대가 팔렸다.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는 2020년 북미 올해의 차 SUV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경쟁차는 링컨 애비에이터다.

기아차는 내년 1분기 소형 SUV 셀토스를 북미 시장에서 판매할 계획이고 제네시스 브랜드 GV80도 추가되면서 현대기아차의 SUV 판매 호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