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1월 실업률 3.5%...일자리 약 26만 개 추가
실업률, 50년 만에 최저치

미국 고용시장에 훈풍이 이어지고 있다.

11월 실업률은 전달보다 0.1%p 떨어진 3.5%를 기록했고, 비농업 부문 일자리는 지난달 26만6천 개가 추가됐다고 연방 노동통계국이 어제(6일) 발표했다.

이는 경제전문 출판사 `다우존스' 의 전망치(일자리 추가 18만7천)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이 기간 제조업에서 가장 많은 5만4천 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겼고, 보건 분야와 여가 분야가 4만5천 개로 뒤를 이었다. 특히 자동차 업계 일자리가 4만1천개 늘었다. 한동안 고용시장에 악재로 작용했던 '제너럴모터스(GM) 전면파업'이 지난 10월 마무리된 효과가 반영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해석했다.

11월 비농업 부문 시간당 평균임금은 전달보다 $0.07(7센트)가 오른 $28.29였다. 지난 12개월 동안 이 부문 시간당 평균임금은 3.1%가 올랐다.

11월 실업률은 3.5%로 전달(3.6%)보다 0.1%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1969년 이후로 5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미국에서 3%대의 실업률은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로 평가된다.

한편, 9월 일자리 추가 수는 18만 개에서 19만3천 개로, 또 10월 일자리 추가 수는 12만8천 개에서 15만6천 개로 각각 수정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