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관련 미국내 성범죄 작년 3천여건

세계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Uber) 관련 성범죄 건수가 작년 한해 미국에서만 3천 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우버는 5일 안전 보고서를 내고 2018년 13억건의 운행 건수 가운데 3천45건의 성범죄 보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성범죄 유형은 입맞춤 같은 강제 접촉 행위에서 성폭행까지 다양했는데, 이 가운데 성폭행은 235건(7.7%)이고 성폭행 미수는 280건(9.2%)으로 집계됐다.

성폭력 가해자별로 구분하면 운전기사가 44%를 차지했고 승객은 56%였다.

우버는 2017년의 경우 전체 10억건의 운행 건수 중 성폭행 229건 등 2천946건의 성폭력이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2년간 거의 6천건의 성범죄가 일어난 셈이다.

우버는 차량공유 서비스와 관련한 안전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1년 전 조사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세계 2위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인 리프트(Lyft)도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뉴욕타임스는 차량호출서비스 업체들이 사업 초기에 차만 갖고 있으면 운전자 자격을 줬다는 점을 지적했다. 범죄 이력 등을 살피지 않으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는 것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