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70만명에 푸드스탬프 끊는다

트럼프 행정부가 푸드스탬프로 불리는 ‘저소득층 영양보조 프로그램’(SNAP·Supplemental Nutrition Assistance Program) 수혜자를 대폭 줄이기로 했다.

뉴욕타임즈 등 언론은 트럼프 행정부가 어제(4일) 푸드스탬프를 받는 자격 요건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새로운 법령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새로운 법령은 내년 4월 1일부터 시행된다.

소니 퍼듀(Sonny Perdue) 농무부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각 주들이 ‘노동 조건’을 폭넓게 완화해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할 수 있는 ‘SNAP’ 혜택자가 수백만명에 달한다”며 “일할 수 있는 모든 사람이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신체 건강한 수혜자들에게는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푸드스탬프 수혜 자격을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농무부는 단 어린 자녀가 있는 50세 이상의 부모(조부모), 장애인, 임신부 등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농무부는 새 법령이 시행되면 2021년까지 약 68만8000명, 2024년까지는 70만9000명이 무료급식 자격을 잃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정부는 향후 5년간 약 55억달러의 재정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현재 푸드스탬프 수혜자는 약 3천6백만명이다.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앞두고 전격 발표된 푸드스탬프 축소안에 대한 반론도 거세다.

비영리 소비자 권익 옹호단체인 공공이익과학센터의 캐시 라모스는 “트럼프 정부의 새 정책은 그 영향을 받는 이들에게는 영양가 낮은 음식을 먹거나 그마저도 굶으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