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과 마일리지'로 항공권 구매 가능해진다
공정위, 현금+마일리지 ‘복합 결제’ 도입 추진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항공권을 구매할 때 현금과 마일리지를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된다.

3일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2019년 제4차 소비자정책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항공 마일리지 제도 개선 진행 상황을 보고했다.

공정위는 항공권을 구매할 때 현금과 마일리지를 같이 쓰게 하는 '복합 결제' 제도 도입을 두 항공사와 협의하고 있다. 기존에는 항공사가 지정한 마일리지용 좌석에 한해 마일리지로만 항공권 구입이 가능했는데 복합결제가 도입되면 현금으로 항공권을 구입하면서 일부를 마일리지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최소 마일리지 사용량 등 세부 사항은 항공사가 자율적으로 정하되 지금보다 마일리지 사용 기회를 늘리기로 했다. 이르면 내년 하반기 대한항공이 시범 운영한다. 공정위는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매각 작업이 끝난 뒤 매수자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정위는 항공 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을 10년으로 제한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약관 조항이 불공정하다고 판단해 심사에 착수한 바 있다. 공정위는 사용 기간보다는 사용처를 늘리는 것이 소비자 이익에 부합한다고 보고 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또한 현재 전체 좌석의 5~10%에 불과한 보너스 항공권 공급량을 늘리고 비항공 사용처를 확대하는방안도 추진 중이다. 대한항공은 호텔·렌터카·놀이 시설로까지 사용처를 확대했다. 아시아나항공도 렌터카·여행자 보험 등 사용처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다만 업계가 마일리지 복합 결제 제도 도입을 반기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안착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