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패션기업 '포에버 21' 파산신청 가능성 대비
블룸버그 보도.."채권자와 극적인 합의 가능성도 남아있어"
포에버 21 매장

재미 한인 대표기업 중 하나인 '포에버 21'이 파산할 가능성이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다. 

블룸버그는 포에버 21이 파산 신청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현금이 부족한 포에버 21이 추가 자금조달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고 채무 구조조정을 돕는 자문단과 협력 중이지만, 채권자와의 협상은 지금까지 교착상태라고 밝혔다.

파산 신청 전에 극적인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남아 있지만, 이 회사에 파산보호신청 조항인 미국 파산법 제11장을 적용하는 방향으로 초점이 옮겨지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포에버21의 대표자들은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재미동포 장도원 씨와 부인 장진숙 씨가 1984년에 설립한 포에버 21은 현재 미국과 유럽, 아시아, 중남미에서 80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파산 신청은 이 회사가 수익성 없는 매장을 처분하고 자본 구성을 재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진단했다.

그러나 포에버 21은 미국의 대형 쇼핑몰에서 가장 큰 입주사 중 하나이기 때문에 파산 신청은 사이먼 프로퍼티 그룹이나 브룩필드 부동산 파트너스와 같은 대형 쇼핑몰 소유주들에게 문제가 될 수 있다.

포에버 21이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상당수 점포를 폐쇄하면 쇼핑몰 업체들은 그 빈자리를 채우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서다.

블룸버그는 공동 창업자인 장도원 씨가 지배적 지분을 유지하는 데 주력해 포에버 21의 자금조달 옵션을 제한해왔다고 지적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