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양광모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 양광모                 
                         
어제 걷던 거리를 
오늘 다시 걷더라도
어제 만난 사람을 
오늘 다시 만나더라도 
어제 겪은 슬픔이
오늘 다시 찾아오더라도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식은 커피를 마시거나
딱딱하게 굳은 찬밥을 먹을 때
살아온 일이 초라하거나
살아갈 일이 쓸쓸하게 느껴질 때
진부한 사랑에 빠졌거나 
그보다 더 진부한 이별이 찾아왔을 때
가슴 더욱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아침에 눈 떠 
밤에 눈 감을 때까지
바람에 꽃 피어
바람에 낙엽 질 때까지
마지막 눈발 흩날릴 때까지
마지막 숨결 멈출 때까지
살아 있어, 살아 있을 때까지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살아있다면 
가슴 뭉클하게 
살아있다면 
가슴 터지게 살아야 한다

[출처: 양광모 1집 시집 "나는 왜 수평으로 떨어지는가"]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