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 개교 104년 만에 여성 교무의 결혼 허용

‘독신 서약서’ 의무, 선택으로 개정
‘검정 치마·흰 저고리’도 변화 검토

원불교가 여성 교무의 결혼을 허용키로 했다. 여성 교무도 남성 교무처럼 자율적 의사에 따라 결혼을 선택할 수 있게 된 것은 원불교 개교 104년 만이다. 원불교 안팎에서는 여성 교무의 독신을 의무화하는 것은 남녀차별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원불교는 지난달 교단 최고 의결기구인 수위단회를 열어 여성 교무 지원자가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했던 ‘정녀(貞女) 지원서’를 삭제하는 내용의 ‘정남정녀 규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고 12일 밝혔다. 정녀지원서는 여성 교무로서 평생을 독신으로 지내겠다고 약속하는 서약서다. 정녀는 원불교 성직자인 교무들 중 독신 여성 교무를, 정남은 독신 남성 교무를 말한다.

원불교 최고 지도자이자 수위단회 단장인 전산 종법사는 “이번 정남정녀규정 개정은 그 어느 것보다 중요한 결의로 교단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원불교 관계자는 “최근 교단 밖은 물론 내부에서도 정녀지원서가 자율적인 선택조항이 돼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다”며 “정녀지원서 제출의무 폐지가 사실은 원불교 초기 정신에도 더 부합한다는 판단에 따라 개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1916년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가 개교한 원불교에서는 여성 교무들이 독신으로 사는 게 불문율처럼 여겨져 왔다. 1986년 교헌을 개정해 아예 정녀지원서 제출 의무를 명시하기도 했다.

교헌 개정으로 정남정녀 지원 자체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변경된 규정에 따라 정남정녀 희망자는 정남정녀 승인을 받은 때로부터 42세 전까지 지원서를 제출한다. 이들이 독신 서약을 지켜 60세가 되면 교단은 정식으로 정남정녀 명부에 등록한다.

원불교는 여성 교무의 상징으로 여겨진 ‘검정 치마, 흰 저고리’ 정복(사진)에도 변화를 주는 방안도 본격 검토키로 했다.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