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또 제쳤다"..삼성, 업계 최초 '1억화소' 이미지센서 출시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 [삼성전자 제공]

DSLR급 촬영 가능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 공개
中 샤오미와 협력해 스마트폰에 최적화..이달부터 본격 양산

삼성전자는 1억800만 화소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업계 최초로 '1억 화소'의 벽을 깬 신제품은 0.8㎛(㎛는 100만분의 1m) 크기의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센서로, 지난 5월 공개한 제품(6천400만개)보다 화소 수가 1.6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특히 삼성은 전세계 이미지센서 시장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일본 소니보다 먼저 6천400만 화소 제품을 출시한 데 이어 '1억 화소'에서도 멀찍이 앞서 나가면서 '기술 초격차'를 재확인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신제품은 1억개가 넘는 화소를 구현하기 때문에 기존의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표현하지 못했던 세세한 부분까지 이미지로 담아내는 초고해상도 촬영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1/1.33인치' 크기의 센서를 적용해 수광면적(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을 넓혔으며, 4개의 픽셀을 하나로 합쳐 하나의 큰 픽셀처럼 활용하는 방식의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고화질 사진을 촬영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재현성은 높이고 노이즈를 최소화한 '스마트 ISO 기술'도 적용됐다.

이와 함께 동영상을 녹화할 때 최대 6K(6,016×3,384) 해상도로 초당 30프레임의 영상을 담을 수 있어 영화와 방송 콘텐츠 등 전문가 수준의 영상 촬영에도 활용할 수 있다.

시스템LSI사업부 박용인 센서사업팀장(부사장)은 "인간의 눈과 같은 초고화질로 세상을 담는 모바일 이미지센서 개발을 위해 혁신적인 노력을 지속했고, 그 목표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다"고 자평했다.

특히 이 제품이 출시되기까지는 중국 샤오미(小米)와의 협력이 큰 역할을 했다고 삼성전자는 강조했다.

샤오미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린빈(林斌) 총재는 "프리미엄 DSLR(Digital Single Lens Reflex) 카메라에서나 가능하다고 생각했던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를 작고 얇은 스마트폰에 최초로 적용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개발 초기부터 긴밀히 협력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본격적으로 양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이미지센서 시장에서는 소니가 이면조사형 센서 등의 기술을 바탕으로 꾸준히 1위 자리(매출 기준)를 지키고 있다"면서 "그러나 삼성이 최근 화소 수와 픽셀 크기 등에서 앞서 나가면서 시장 판도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이미지센서는 스마트폰 카메라 등에 주로 활용돼 왔는데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5G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상용화될수록 쓰임새가 늘어 시장도 급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또 스마트폰에서도 카메라를 여러 개 넣는 게 추세가 되면서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IC인사이츠에 따르면 글로벌 이미지센서 시장은 지난해 137억달러(약 16조2000억원)에서 2022년 19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2030년 시장 규모가 500억달러까지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