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최신호 표지 속 253개 도시의 의미는
타임지 최신호 표지.

미국의 유명 시사주간지 ‘타임’ 최신호 표지는 미국 도시들의 이름으로 빼곡히 채워졌다. 모두 253곳이다. 이들 중에는 텍사스주 엘패소와 오하이오주 데이턴 등 최근 우리 눈에 익은 이름들도 있다. 이 도시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타임지는 8일 트위터 계정에 “우리는 내부로부터 잡아먹히고 있다. 미국은 왜 백인 민족주의 테러리즘과의 전쟁에서 지고 있는가”라는 문장과 함께 다음날 배포할 8월19일자 타임지 표지를 공개했다. 

검정바탕의 표지에는 흰 글씨로 적은 타임 제호와 대규모 총격 사건을 겪은 미 253개 도시의 이름을 가득 담았다. 그리고 중앙에는 ‘이너프’(ENOUGH)라는 대문자 단어만큼의 공간이 비워졌다. ‘충분하다’는 뜻의 이너프는 ‘더는 안 된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 도시들은 올 들어 지금까지 총격범을 제외하고 4명 이상이 총에 맞아 죽거나 다친 도시들이다. 253곳이라면 대충 날짜로 계산해도 올 들어 매일 한 곳 이상의 지역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는 뜻이 된다.

CNN에 따르면 이번 호를 디자인한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의 예술가 존 마브루디스는 이 표지를 “총기 폭력에 빠진 한 나라의 무서운 초상화”라고 불렀다. 그는 총기 폭력 아카이브의 자료에서 이 도시들의 이름을 뽑아냈다.

마브루디스는 이 표지를 본 사람들이 각각의 도시 이름을 넘어 총격이 전체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깨닫기를 바라면서 “총기 사망 사건은 단지 그 사람만 아니라 가족과 친구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타임지는 지난해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생존자들 관련 특집기사를 다룰 때도 이번 호와 같은 제목을 사용했다.

[경향신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