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에 이수혁 민주당 의원이 임명됐다

조윤제 주미대사 후임으로 이수혁(70)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탁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는 등 장관급 8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는 전북 정읍 출신으로 1975년 외무고시에 합격한 뒤 대통령비서실 외교통상비서관과 외교통상부 차관보, 국가정보원 제1차장 등을 지냈다.

1997년 주미대사관 참사관으로 근무하면서 남북 간 비공식 외교 경로인 '뉴욕채널'을 통해 같은 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중의 제네바 4자회담을 성사시키는 데 기여했다.

2003년에는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2016년에는 민주당 한반도경제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한 여당의 대표적 '외교통'이다.

20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한 뒤 민주당에서 외교통일위원회 간사와 국제위원장, 정책위원회 상임부의장 등을 맡고 있다.

현 정부 출범 초기에는 외교부 장관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주미대사로 검증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고사의 뜻을 정부에 전달했다. 정치권에서는 야권이 문 특보의 주미대사 발탁설을 강하게 비판한 것이 고사의 배경으로 작용했으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