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갤노트10…화면 터치 없이도 폰 제어하는 ‘S펜’ 등장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7일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갤럭시노트10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6.3인치와 6.8인치 플러스 모델 공개
S펜 움직임 인식하는 ‘에어 액션’과
94%에 이르는 ‘풀 스크린’ 등 선보여

삼성전자가 차세대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7일 공개했다. 노트 시리즈 가운데 처음으로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 2가지로 출시되며, 더 강력해진 S펜의 기술을 선보였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노트10에는 화면을 터치하지 않아도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기능이 탑재됐고 손글씨를 바로 디지탈화해주는 기능도 추가됐다. 갤럭시노트10은 오른쪽 상단에 있던 카메라 홀을 가운데로 배치하고 베젤을 최소화해 ‘풀 스크린’ 경험을 최대화하는 데 집중했다. 전면에서 화면이 차지하는 비중이 일반 모델은 93.7%, 플러스 모델은 94.2%에 이른다. 전작과 달리 빅스비를 호출할 때 사용되는 버튼을 따로 두지 않고 3.5㎜의 이어폰 단자 구멍도 없앴다. 빅스비 버튼과 전원 키가 합해진 사이드키가 왼쪽 하단에 배치돼, 길게 누르면 빅스비를 부르고 짧게 누르면 전원을 켜고 끌 수 있게 했다. 3.5㎜ 구멍을 없앤 대신 USB-C타입의 유선 이어폰을 제공한다.

디스플레이도 업그레이드됐다. 전작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서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로 업그레이드돼 밝기 수준에 관계 없이 선명한 색상의 화면을 제공한다. 플러스 모델의 경우 45W 초고속 충전을 지원해 30분만 충전해도 하루종일 사용할 수 있다. 플러스 모델의 배터리 용량은 4300mAh, 일반 모델은 3500mAh다. 카메라는 전면에 1000만 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됐으며 후면엔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와 듀얼 조리개를 지원하는 듀얼 픽셀 1200만 화소 카메라,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등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갤럭시노트10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핵심인 S펜도 진화했다. 손글씨를 작성한 뒤 바로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손으로 글자를 터치하거나 S펜으로 아이콘을 터치하면 텍스트로 바뀌거나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파일로 변환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노트10 출시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을 강화했다. 윈도우10 기반 컴퓨터에서 갤럭시노트10의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고 메시지 등을 확인한 뒤 바로 답변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에서 촬영한 사진을 실시간으로 컴퓨터에서 확인, 편집할 수 있다. 사용자는 갤럭시노트10 상단 퀵 패널 ‘링크 투 윈도우’에서 피시 자동 연결 기능을 설정하거나 해제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이메일 솔루션 ‘아웃룩’도 기본 탑재된다.

23일부터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3가지 색상으로 전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되는 갤럭시노트10은 국내 기준 일반 모델 256GB는 124만원대, 플러스모델 256GB는 139만원대, 512GB는 149만원대로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5G로만 출시된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를 대상으로 진행한 갤럭시노트10 언팩 행사에는 4000여명이 참석해 뜨거운 열기를 보여줬다. 고동진 삼성전자 아이엠(IM)부문장(사장)은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의 혁신을 선도해왔으며 갤럭시노트10은 오늘날의 사용자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다”며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