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개각 단행…법무부 조국·주미대사 이수혁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는 등 장관급 8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신임 주미대사에는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 김현수 전 차관,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이정옥 대구카톨릭대 사회학과 교수,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에 한상혁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에 조성욱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에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 국가보훈처 처장에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 회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또 고민정 대변인은 “주미대사에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국립외교원 원장에 김준형 한동대 국제어문학부 교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집권 3년차를 맞아 내년 총선에 나갈 정치인 출신 장관을 교체하면서 국정 운영에 새 바람을 넣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법무부 장관으로 옮겨 사법개혁을 이끌 역할을 계속 부여받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외교·안보 진영은 이번 개각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에서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