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감기 ‘냉방병’…에어컨 쐬다 갑자기 나가도 걸린다

여름에는 무더위 때문에 에어컨을 켜두는 곳이 많다. 더위를 피하려다 자칫 여름 감기라 불리는 ‘냉방병’에 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냉방병은 △손발이 저리고 아프거나 △코가 막히고 목이 간지럽거나 △몸에 열이 나거나 △하반신에 냉기가 느껴지거나 △몸이 나른하고 피곤함 등 증상이 다양하다.

냉방병의 원인은 지나친 냉방으로 인한 실내외 온도 차이다. 온도 차이가 크면 우리 몸이 이에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는다. 이때 항상성이 깨지면서 냉방병에 걸린다. 추운 실내에 갑자기 들어갈 때뿐 아니라 냉기가 가득한 곳에 있다가 밖으로 나갈 때도 발생한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선우성 교수는 “에어컨이 켜진 실내에서 오래 지내는 사람일수록 냉방병에 걸리기 쉽다”며 “냉방병 예방을 위해 에어컨은 1시간 간격으로 키고 최소 3~4시간에 한 번은 창문을 열어 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온도 변화에 따른 신체의 조절 능력은 5℃ 내외이므로 이에 알맞게 유지해야 한다. 바깥 온도가 23℃ 이하일 때는 실내를 1℃ 낮게, 26~27℃일 때는 2℃ 낮게, 28~29℃일 때는 3℃ 정도 낮게 조절한다. 30℃일 때는 4℃, 31~32℃일 때는 5℃, 그리고 33℃가 넘으면 6℃ 정도 낮추는 것이 적당하다. 폭염이어도 온도차가 8℃를 넘지 않게 한다.

덥다고 선풍기나 에어컨을 밤새 켜놓으면 실내가 건조해져 호흡기질환에 걸릴 수 있다. 실제로 에어컨을 1시간 이상 틀면 습도가 30~40% 수준으로 내려간다. 계속 켜야 한다면 젖은 수건을 실내에 두거나 미리 환기할 필요가 있다.

추위를 잘 타는 사람이라면 긴 소매 옷을 챙겨야 한다. 밀폐된 공간에서 에어컨을 켠다면 외부 공기가 들어올 수 있도록 창문을 조금 열어둬야 한다. 잘 때는 복부를 이불로 덮고 취침 예약 모드를 반드시 설정한다. 몸에 이상이 느껴지면 바로 에어컨을 끄고 환기해야 한다.

선우성 교수는 “추위에 계속 노출되면 열 발산이 억제, 혈관이 축소해 혈류 순환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때는 마사지하거나 팩 등을 이용해 혈액순환을 촉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헬스조선]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