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약국체인 월그린스, 미국 200개 매장 폐쇄 방침
월그린스, 미국 200개 매장 폐쇄 방침 [EPA=연합뉴스]

공격적인 인수합병으로 몸집을 불려 온 세계 최대 규모 약국체인 '월그린스 부츠 얼라이언스'(Walgreens Boots Alliance)가 경영 효율성 증대를 위한 군살 빼기에 나섰다.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 디어필드에 본사를 둔 월그린스는 6일(현지시간) 규제 당국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올가을 미국 내 매장 200여 곳을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영국의 200개 매장에 대한 폐점 계획을 알린 지 석달만이다.

월그린스 측은 폐점 대상 목록은 공개하지 않은 채 "작년말 시작한 비용 절감 프로그램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월그린스는 전세계 11개국에서 1만8천50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필 카루소 월그린스 대변인은 "이번 폐점 규모는 전체 매장의 3% 미만에 불과하다"며 "여러 지역에 복수의 매장이 있기 때문에 고객이 감수해야 할 불편과 혼란은 최소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폐점 매장 직원들을 대부분 인근 지역에 재배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월그린스는 작년 12월 "2022년까지 운영 비용을 극적으로 절감하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표한 바 있다.

시카고 트리뷴은 월그린스가 수많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지난 4월 연간 비용 절감 목표액을 10억 달러(1조2천억 원)에서 15억 달러(1조8천억 원)로 상향 조정했다"고 전했다.

1901년 설립된 118년 역사의 월그린스는 2010년 뉴욕 약국체인 듀안리드를 11억 달러에 사들인 데 이어 2014년 유럽 약국체인 부츠-얼라이언스를 53억 달러에 인수하고 2017년 업계 3위 '라이트 에이드' 매장 2천 개를 44억 달러에 사들이는 등 공격적인 몸집 키우기를 해왔다.

그러나 올초 라이트 에이드 매장을 예정보다 더 많은 750개 문 닫기로 했으며, 매장 매니저들 포함 직원들의 보너스를 삭감 조치 하기로 했다. 또 금년 이후부터 퇴직자에 대한 건강보험 혜택을 축소하기로 하고, 수익 전망도 하향 조정했다.

3분기 기준 월그린스 수익은 전년 대비 24% 감소했다. 이들은 금년 연간 영업이익이 잘해야 작년 수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