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9월부터 연세대 다닌다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가운데)가  2017년 11월 5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토론토 국제 영화제에서 큰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왼쪽), 팩스 졸리 피트와 함께 영화 '그들이 내 아버지를 죽였다' 시사회장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언더우드학부 생명과학공학과에 입학
지난해 11월 졸리와 학교 둘러보기도
평소 케이팝·한국문화 관심 많았다고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의 큰아들 매덕스 졸리 피트(18)가 다음달부터 연세대학교 학생이 된다.

6일 연세대에 따르면 매덕스는 오는 9월 연세대 언더우드학부(UIC) 생명과학공학과에 입학한다.

지난해 11월 졸리는 매덕스와 함께 연세대를 방문해 학교를 둘러보기도 했다.

매덕스는 평소 케이팝 등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매덕스는 졸리가 2001년 캄보디아로 봉사활동을 갔다가 입양한 첫 자녀다.

졸리는 매덕스 외에도 입양한 팍스, 자하라, 전 남편인 배우 브래드 피트 사이에서 낳은 실로, 비비안, 녹스 등 총 6명의 자녀가 있다.

[뉴시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