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한국당 해산' 국민청원 100만 넘어…청와대 홈페이지 마비
'더불어 민주당 해산 청구' 청원도 10만 넘어

 

자유한국당의 정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참여자가 30일(이하 한국시간) 100만명을 돌파했다.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라는 제목으로 국민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이 게시글은 이날 오전 9시15분께 동의자 1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22일 청원이 제기된 지 8일 만이다. 정부와 청와대는 국민 청원 동의자가 30일 내에 20만명을 넘을 경우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해야한다.

청원인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에 간곡히 청원한다"며 "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됐음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해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의원들의 국민에 대한 막말도 도를 넘고 있으며 대한민국 의원인지 일본의 의원인지 모를 나경원 원내대표도 국회의원의 자격이 없다고 본다"며 "정부에서도 그간 한국당의 잘못된 것을 철저히 조사 기록해 정당 해산을 청구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미 통합진보당 등 정당 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한국당을 해산시켜 나라가 바로 설 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공수처법과 선거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대상 안건) 지정을 놓고 여야가 극한 대치를 벌이는 상황이 되면서 해당 청원에 대한 동의자 수는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청원 참여인은 29일 오전 30만명을 돌파한 뒤 약 하루 만에 70만명 가량 늘었다. 시간당 약 3만명 가까이 참여하고 있는 셈이다. 참여자가 폭주하면서 국민청원 게시판 접속 장애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역대 최다 인원의 동의를 얻은 'PC방 살인사건 처벌 감경 반대 청원'(119만2000명)의 기록을 30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을 해산해달라는 '맞불 청원'도 제기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자들이 여론전을 벌이고 있는 양상이다.

29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더불어 민주당 정당해산청구'라는 청원글에는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 100만을 돌파한 5분 후 10만명을 넘어섰다. 보수 유투버들을 중심으로 청원 참여를 독려하고 있어 청와대의 답변에 필요한 동의 2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청원인은 "민주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 되었음에도 선거법은 국회합의가 원칙인데 제1 야당을 제쳐두고 공수처법을 함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패스트트랙에 지정해 국회에 물리적 충돌을 가져왔다"며 "이미 통진당 정당 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더불어민주당을 정당 해산 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수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밝혔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