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관, 재미한인장학기금 장학생 선발
75명 선발, 6월 21일 접수 마감

 

한국 정부가 지원하고 주미대사관이 운영하는 재미한인장학기금(The Korean Honor Scholarship)의 2019년 장학생 선발 요강이 발표됐다.

미국 내 대학 및 대학원에 재학하고 있는 동포학생과 한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선발 인원은 75명(캐나다 6명 포함)으로 지난해 55명에 비해 크게 늘었다.

한인 고등학생 중 미국대통령장학생(2019 Presidential Scholars)으로 선발된 경우에는 별도의 선발 절차 없이 미국정부로부터 선발 사실이 확인되면 특별장학생으로 선정하여 특별장학금($1,000)이 지원된다.

일반 장학생에게는 1,000달러씩, 우수 장학생 2명에게는 2,500달러씩, 우수 에세이 3명에게는 1,500달러씩의 장학금이 수여된다.

장학생 심사는 GPA, 추천서, 에세이, 이력서(입상실적, 특별활동, 리더십 등), 한국어 시험성적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다.

원서교부 및 접수는 4월 29일부터 6월 21일까지이며, 장학금은 총영사관 지역심사, 대사관 중앙심사를 거쳐  9월 23일 이후 지급된다.

재미한인장학기금 장학생 신청서 및 모집 요강은 주미대사관 한국어 홈페이지(http://overseas.mofa.go.kr/us-ko/index.do) 또는 워싱턴한국교육원 홈페이지(www.kecdc.org)를 통해 다운로드받아 사용하면 된다.

재미한인장학기금은 1981년 한미수교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대한민국 정부가 출연한 100만달러와 1985년도에 추가 출연한 50만달러 등 총 290만달러의 기금에 대한 투자수익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37회에 걸쳐 총 3,135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