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 혐의' 박유천 구속
법원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 있어"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32)가 26일 구속됐다.

수원지법은 이날 오후 8시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박씨는 앞서 구속된 옛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씨(31)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입하고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3차례에 걸친 경찰조사에서 그는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씨의 다리털 일부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마약성분 감정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오자 지난 23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었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