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임명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 신임 대변인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40)을 임명했다. 김의겸 전 대변인이 지난달 29일 부동한 투기 논란으로 자진사퇴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신임 고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 중 한 사람으로서 그동안 부대변인으로서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를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대통령 비서실에 가장 젊은 여성 비서관인 고 대변인은 여러 세대,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 출생인 고 대변인은 분당고와 경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뒤 2004년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고 대변인은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이 1호로 영입한 외부 인사였다. 고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대변인실 선임행정관으로 일하다 지난 2월 비서관으로 승진했다.

고 대변인은 2005년 희귀병인 강직성 척추염을 앓는 조기영 시인과 결혼해 세간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