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AA, 구글 윙에 최초로 드론택배 정식허가
버지니아주 일대에서 올해 서비스 시작

 

미 연방항공국(FAA: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이 무인항공기(드론)를 이용한 택배 서비스를 인정하는 최초의 라이선스를 구글의 자회사 산하 윙(WING) 애비에이션에 부여했다고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등 매체들이 23일 보도했다. 이는 민간회사의 드론택배 상용화에 대한 FAA 최초의  승인이다. 

이에 따라 구글 윙은 버지니아주 일부에서부터 드론 택배를 시작할 수 있게 되었고,  올해 안으로 이를 실시할 예정이다.  

FAA는 23일  구글사의 윙이 버지니아주에서 대서양 항공 파트너십과 버지니아 텍 등과 함께 수행한 수많은 실험에서 안전비행에 대한 요건을 충족시켰으며, 몇 년 전부터 호주에서도 수 천번의 실험을 해서 안전도를 입증했다고 허가 이유를 밝혔다. 

미국 교통부는 구글의 허가 취득에 대해서  "우리 경제에서 드론의 종합적인 안전 검사를 완성하기 위한 중대한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윙 사는 "이번 허가로 우리는 상품을 국내 기업들로부터 직접 각 가정까지 빠르게 배달할 수 있는 새로운 상업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어떤 사업체가 상업적 드론 택배에 처음 참여하게 될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앞으로 몇 달 동안에 드론 택배의 기술을 널리 알리고 전시하면서 버지니아주 블랙스버그와 크리스찬버그의 개인과 사업체들로부터 자세한 문의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WSJ는 윙에 대한 FAA의 라이선스 부여를 계기로 전국적으로 다양한 회사의 상업용 드론 서비스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직까지 미국 내 드론을 이용한 무인 배달은 버지니아주 농촌지역에 한정되기 때문에,  드론 확산에 따른 안전성 우려와 인구 밀집지역에서의 상업용 드론 비행 제한 등 오랫동안 제기된 산업상의 장애물은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과거에 업계 관계자들은 드론을 활용한 소포 배송 체제를 위한 FAA의 광범위한 규칙 마련과 시행까지는 2020년 내지 2021년은 돼야 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구글이 이미 첫 허가를 취득했기 때문에  드론 운송업은 그 보다는 더 빨리 활성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시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