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결혼 44년만에 ‘졸혼’
부인 전영자씨 여성지 인터뷰에서 밝혀

“남편이 이혼 원치 않아 졸혼 택해”
“이외수는 스승, 존경은 변함없어”

소설가 이외수가 ‘졸혼’을 택했다고 밝혔다.

여성지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 부부는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고, 이혼을 논의하다가 최근 ‘졸혼’에 합의했다. 두 사람이 결혼한 지 44년 만이다. 이외수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씨는 춘천에 거주하고 있다.

전영자씨는 <우먼센스>와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 이외수가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며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전씨는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쉈던 사람이다.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졸혼’이란 결혼 생활을 졸업한다는 뜻으로, 이혼을 하지 않은 채 부부 관계를 정리하고 서로 간섭 없이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것을 가리킨다. 앞서 연기자 백일섭이 졸혼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