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美시장 판매량 800만대 돌파
조지아공장 설립후 판매속도 급상승…판매량 쏘렌토·쏘울·K5 順

 

기아자동차가 1992년 미국에 판매법인을 세워 진출한 이래 28년 만에 판매량 800만대를 넘어섰다. 조지아 공장 완공 후 판매 속도가 빨라졌고 많이 차종별 판매량은 쏘렌토, 쏘울, K5 순으로 많았다.

2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올해 3월 미국에서 5만5천814대를 판매하며 누적 판매량이 802만8천869대로 올라섰다. 기아차는 1992년 10월 미국 판매법인(KMA)을 설립하고 판매망을 정비한 뒤 1994년 2월 세피아, 11월 스포티지 판매를 시작했다.

약 10년이 지난 2003년 100만대 판매를 달성했고 조지아 현지공장이 완공된 2010년에는 300만대를 넘겼다. 2014년엔 500만대, 2015년엔 600만대, 2017년엔 700만대를 기록했다.

미국에서 최다 판매된 기아차 모델은 쏘렌토로, 131만9천974대가 팔렸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인 쏘렌토는 조지아 공장의 첫번째 현지 생산모델이다. 2002년에 8천451대로 출발해서 연간 5만대 안팎으로 판매되다가 현지 생산된 후에는 연간 10만대 이상 팔리는 인기 차종으로 자리잡았다. 다음은 다목적 승용 모델(CUV: Crossover Utility Vehicle) 쏘울로, 총 119만46대 판매됐다.

쏘울은 귀엽고 개성있는 디자인과 실용성에서 인기를 얻어 미국 시장 출시 첫 해인 2009년 3만1천621대가 팔렸고 2010년에는 기아차 모델 중 판매 3위로 올라섰다.

이후 역시 연 10만대 이상 팔리고 있으며, 미국에서 소형 SUV가 '엔트리 CUV'로 분류되기 시작한 2014년부터는 동급에서 1위를 유지해왔다.

올해도 1분기에 2만5천553대가 팔려서 동급 시장에서 ▲혼다 CR-V(2만1천649대) ▲쉐보레 트랙스(2만4천580대) ▲뷰익 앙코르(2만4천606대) ▲지프 레니게이드(1만 8천397대) 등에 앞섰다.

지난달부터 신형 모델(국내명 쏘울 부스터)이 본격 투입됨에 따라 판매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형 세단인 K5는 지금까지 106만9천298대가 판매돼 쏘울에 이어 3위다.

미국 시장 최장수 모델인 스포티지는 곧 밀리언셀러 모델에 포함될 예정이다. 1994년부터 누적 96만2천627대가 팔렸다. 기아차 미국 판매량 중 414만5천864대(51.6%)가 레저용 차량이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

특히 지난달에는 텔루라이드도 5천80대 판매되며 성공적으로 연착륙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텔루라이드는 2011년 모하비 판매 중단 이후 처음 나온 기아차의 대형 SUV(미국에선 미드사이즈로 분류)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기아차가 텔루라이드 올해 판매계획을 기존 3만8천대에서 올릴 가능성이 높다. 판매량이 6만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중장기적으로 보면 미국 자동차시장은 RV와 픽업트럭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자율주행과 기술 확산으로 RV 수요는 더욱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