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 별세
독재정권 맞서다 고문 후유증…파킨슨병으로 고통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이 20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71세.

소방당국은 김 전 의원이 이날 오후 서울 서교동 자택 안방에서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신촌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오후 5시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동교동계 한 관계자는 "갑자기 심정지가 와서 인근 병원에 이송했으나 영면하였다”고 전했다.

김 전 의원은 1996년 목포에서 제15대 국민회의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뒤 새천년민주당(16대), 민주당(17대) 의원으로 3선을 지냈다. 2006년 안상태 전 나라종금 사장으로부터 인사청탁 대가로 1억 5천만원을 받은 혐의가 인정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김 전 의원은 군사정권의 고문 후유증으로 파킨슨씨병을 앓았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