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콜라이 확산…버지니아 포함 5개 주서 감염환자 96명 발생

장출혈성 대장균 '이콜라이'(E.Coli) 감염 환자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또다시 급속히 늘고 있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는 9일, 오하이오·켄터키·테네시·버지니아·조지아 등 5개 주에서 지난달 2일부터 29일 사이 이콜라이 감염 사례가 96건 보고돼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일 발표 때보다 24건이 증가한 수치다.

감염 환자 가운데 11명은 상태가 위중해 입원 치료를 받았다고 CDC는 부연했다.
CDC는 "미국식품안전청(FDA), 농무부 식품안전검사국(FSIS) 등과 함께 조사를 진행 중이지만 매개체나 확산 경로 등은 아직 단정지을 수 없다"고 밝혀 소비자들의 우려를 증폭시켰다.

하지만 CDC는 "원인이 확인되지 않은 만큼, 특정 식품의 섭취나 취급을 피할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이번 사태의 원인균은 '이콜라이 O103'. 감염 환자 나이는 1세부터 74세까지 널리 분포돼있고, 중간나이(median age)는 17세로 알려졌다.

미국은 지난해 로메인 상추를 매개로 한 이콜라이 사태로 홍역을 치렀다. 작년 3월 말부터 11월까지 로메인 상추를 먹고 이콜라이에 감염된 환자가 16개 주와 워싱턴 DC에서 62명 발생했다.

이콜라이는 건강한 인체나 동물의 장에 서식하며 대부분 무해하지만, 일부 균주는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미네소타 주 로체스터에 소재한 미국의 대표적 종합병원 '메이요 클리닉'은 가장 흔한 이콜라이 매개체로 생야채·간 쇠고기·살균하지 않는 유제품 세 가지를 꼽았다.

메이요 병원은 이콜라이 감염의 주 증상으로 심한 복통·구토·설사·혈변·어지럼증 등을 들면서 "대부분 5~7일이면 회복되지만 어린이와 노약자 일부는 급성신부전을 일으켜 생명을 위협하는 용혈성 요독 증후군(HUS)으로 발전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